비오는밤

Media

 

기본

  • Add to Friends
  • Send Message
  • Trade Items

사람

 
picture
Heosuabi

어릴 적부터 내 맘속엔 남모를 씨앗이 심어져
조금씩 자라나고 있어 무성한 외로움

혼자선 감당 할 수 없던 누구도 도와 줄 수 없던
눈물로 얼룩진 나날들 그리운 그 이름

허수아비